PPKNUDE
오늘 : 37  l  어제 : 54  l  최대방문자 : 466  l  전체방문자 : 2,4207,700  l  비회원 : 1  l  회원 : 0  l  현재 : 1

제목: 조경수 제80회 개인전 - 조명속의 여인

전시회


글쓴이:

등록일: 2012-01-02 22:43
조회수: 16580
 
* 제 80회 조경수 개인전 *

제목 : “ 조명속의 여인 ”
때 : 2011년 11월 26일 - 2012년 1월 24일
곳 : 카메라 박물관 갤러리
문의 : 010-8277-0961


여인이 조명에 의해 어떻게 달라지는지  그 의미를 느끼기 위해 조명에 의한 여인을 구상한다. 사진은 빛의 예술이라지만, 집중조명과 일반조명은 감동의 정도가 다르다. 그래서 집중조명으로 여인의 이미지를 부각시키려 노력했다. 이번이 새로운 시도라고 생각하지만 사진자체가 새로운 시도라고 생각하면 그저 평범한 사진일 뿐이다.


항상 그러하듯이 사진이란 감상하는 감상자들에 따라 천차만별의 이야기꺼리가 많으면 많을수록 창작성이 아니든 그렇든간에 그 작품들이 지닌 사진예술성의 평가도가 만만치는 아닐것이다. 전시 작가의 설명은 아랑곳 않는 각양각색의 감상자들은 제각기 보는 시각의 관점이 다를 것이다.

진지하고도 열정적인 포즈를 자연 그대로의 사실적이고도 진실성이 내포되어 열정적인 작가의 혼이 배여있지 않은 작품은 실상이 아닌 허실적인 사진으로밖에 볼수가 없다.

나신의 애틋한 표현의 감성적을 민감한 감상자들에게 작가 자신의 주장을 전달하고자 하는 조경수작가의 독특한 무언(無言)의 색체의 질감을 회화적으로 표현하기 위하여 모델과 혼연 일치되어 작품화 한다는 것이 그리 쉬운일만은 아니리라!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경수 작가는 자기자신만의 끼로 재치있는 솜씨로 버므린 나신의 자태를 작품화하였다는 것이다.


언제나 裸의 길목에 서서 묵묵히 새로운 착상의 작품을 위해 창작에 몰두하는 열정적인 조 경수작가에게 격려를 보내는바이다.      

사진 평론가(382회) / 최 영 교수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 이전글: 조경수 제81회 개인전 - 형상속의 여인
▽ 다음글: 조경수 제79회 개인전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DQ

Warning: Unknown: Your script possibly relies on a session side-effect which existed until PHP 4.2.3. Please be advised that the session extension does not consider global variables as a source of data, unless register_globals is enabled. You can disable this functionality and this warning by setting session.bug_compat_42 or session.bug_compat_warn to off, respectively in Unknown on line 0